HOTICLE
가장 HOT한 이야기
꿀잼들을 매일매일 탈탈 털어 드립니다.
지금은 베타서비스 기간입니다. 문의 및 의견 제출하기
최신업데이트 2017.12.26
닫기
클리앙
link
'연봉 3억 줘도 시골 안 간다'..지방 곳곳 '무의촌'
https://news.v.daum.net/v/20191203201324515?d=y 목포의료원의 사정도 비슷합니다. 연봉 3억 원을 제시하며 의사 모시기에 나섰지만, 단 한 명의 지원자도 없었습니다. 이 때문에 16개 진료과목 가운데 응급의학과 등 5개 과는 병역대체 복무중인 공중보건의가 맡고 있습니다. 재활의학과는 공중보건의조차 없습니다. [목포의료원 관계자] "공중보건의가 다시 나온다는 보장을 못 하니까. 항상 불안하죠. 채용하고 싶어도 의사가 없으니까. (연봉은) 의사 선생님들이 부르는 게 값이죠." 인구 10만 명당 의사 수를 보면 서울은 3백명인 반면 울산이나 충남, 경북은 그 절반도 채 안 됩니다. 의사 수를 늘리려고 해도 의료계 반대로 의대 정원은 12년 째 묶여있고, 지역 의사도 갈수록 부족해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정부는 지역에서 10년 이상 의무 복무할 의사를 국비로 양성하는 공공의대 설립 방안을 내놨습니다. 최근 폐교한 서남대 의대 정원 49명을 공공의대 정원으로 전환하겠단 계획입니다. 하지만 관련 법안은 의사 양성이 부실화될 거란 대한의협의 반대와 왜 하필 남원에 짓느냐는 국회 복지위 일부 의원들의 발목잡기로 무산될 위기에 처했습니다. [김명연/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의원] "제 3의 장소에 땅을 사서 학교를 지어서 의대를 세우는 거예요. 공공의료 대학원은 지역사업으로 접근할 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20대 마지막 정기국회는 오는 10일까지입니다. 복지부는 임시국회가 열려서라도 법안이 통과되길 기대하고 있지만 가능성은 미지수입니다. MBC뉴스 남재현입니다. ================================================================== 돈 줘도 시골같은데선 일하기 싫다고 하니.. 그럼.. 의료인을 늘려보는건 어때?하니..  의료인 늘리면 밥그릇 뺏겨서 싫다네요;;;;  하;;;;;
Top